오늘은 박두진 시인의 <청산도>를 감상하시겠습니다.

여러분은 누군가를 절절하게 그리워한 적이 있으신가요?
신록이 우거진 '청산도' 시에는 절절함이 배여있네요.

광복 이후 혼란의 상황을 극복하고, 
평화로운 세상이 오기를 기다리는 시인의 마음이 잘 나타나 있듯이
우리도 코로나19를 잘 극복하고,
다시 평범한 일상을 되찾는 날이 오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