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산 청룡텃밭의 정경]

 해가 유난히 반짝이던 8월 10일, 청계산 청룡 텃밭에 많은 가족들이 모였습니다. '스토리가 있는 키친가든'에 참여하는 가족봉사단들입니다. 작은 손가락으로 흙을 만지는 어린 봉사자 부터, 청소년기의 자녀를 둔 어른 봉사자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가족66명이 모여 하반기 활동의 시작을 함께했습니다.

 

[잡초를 제거하는 모습]

 이번 활동은 그동안 키우던 옥수수와 호박을 걷어내고 새로운 작물을 심기 위한 밑바탕을 다지는 것이었습니다. 아침 9시부터 모인 사람들의 모습엔 졸음이 가시지 않았지만, 모두 농기구 하나 손에 듣고 밭으로 향했습니다. 

 

[옥수수를 걷어내는 모습]

 먹을 수 있는 열매를 따고 잡초와 농산물들을 걷어내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농사일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숙련자에게 배워나가면서 일사분란하게 일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폭염주의보가 울리던 날씨 탓에 일을 한지 10분도 채 되지 않아 몽글몽글 땀이 흘렀습니다.

 

 땅 위에 더이상 걷어낼 것이 없자, 봉사단들은 작은 휴식을 취했습니다. 평상이 깔린 그늘에 앉아 바람에 땀을 식히는 것 만으로도 충전이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다시금 일을 해야 하지만 다들 이야기를 나누며 즐겁게 휴식을 취했습니다.

 

[비료와 흙을 섞어주는 모습]

 짧은 휴식의 끝에는 비료 주는 일이 남았습니다. 이 일은 새로 심을 작물이 잘 자라기 위해 땅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일입니다. 땅 속 깊이 영양분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땅 위에 뿌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삽으로 흙을 퍼내어 섞어줘야 합니다. 많은 노동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서로 서로 자리를 바꿔가면서 일을 진행했습니다. 어른들이 삽으로 흙을 뒤집으면 아이들이 그 흙을 고르게 정돈하니, 차근차근 일을 끝낼 수 있었습니다.어른 못지 않은 농사실력을 가진 아이들 덕분에 금새 일이 마무리 되었고, 짧은 활동을 끝으로 다들 일상으로 돌아갔습니다.

 

[일을 마무리한 밭의 모습]

 다른 봉사활동 보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만큼 많은 힘이 들어간 활동이기에 더욱 1분 1초가 소중했던 것 같습니다. 스토리가 있는 키친 가든은 봉사자들이 직접 재배한 농산물들을 필요하신 분들에게 드리는 활동입니다. 가족단위로 봉사단을 모집하기에 가족끼리 농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차별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봉사자들이 하나 하나 공을 들인 이 소중한 농산물에 담긴 이야기가 그것을 먹는 사람에게도 즐겁게 다가오기를 바랍니다.

[글, 사진 : 착한안테나 8기 김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