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의 첫 날, 청소년 벼룩시장 ‘별별것을 나누는 장터’가 반포본동 푸른어린이공원에서 열렸습니다.

’별별 것을 나누는 장터’는 쓰지 않은 물건을 쓰레기 취급하여 버리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이들에게 나누고 그 수익금을 연말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부를 하는 착한 장터입니다.

매월 첫째주 토요일 10시에 열리는 ‘별별것을 나누는 장터’ 2019년 첫 오픈 현장을 다녀와보았습니다.

본격적 장터를 시작하기 전, 환경의 보호의 중요성을 알리고 깨끗한 서초를 만드는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단순히 쓰지 않은 물건을 팔고 기부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왜 쓰지 않는 물건을 나누고, 재활용 해야하는지 의미를 새길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캠페인을 다녀 온 후, 우면산 베짱이의 축하 공연 통해 장터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우면산 베짱이의 축하공연이 반포 본동 주민 분들이 나와서 공연도 즐기고, 장터도 구경하는 장터의 좋은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본격적인 장터가 시작되었습니다. 장터에 참여한 많은 청소년 친구들이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다양한 물건을 가져와 판매했는데요, 책, 옷, 인형 등 많은 물건들이 장터에서 판매되었습니다. 장터에 참여한 청소년 친구들은 필요하지 않지만 쓸모 있는 물건들을 팔아 기부하고, 주민들은 저렴한 가격에 따뜻한 손길이 묻어있는 필요한 물건들을 구매 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장터를 정리한 후, 소감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세화여중의 박채빈 학생은 “꼭 한 번 환경을 보호하자는 캠페인에 동참 해 보고 싶었는데, 오늘 하게 되어서 좋았어요. 지구는 지금 심각한 환경 위기에 처해있다고 해요. 모두가 환경 보호를 위해 노력해야할 것 같아요. 오늘 벼룩시장에서 물건을 팔고 사면서 보람을 느꼈습니다.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물건인데, 그 물건이 필요한 사람이 찾아가니 물건이 새 삶을 찾은 것 같아요. 새 책을 만드느라 계속 나무를 베어내는 것보다, 이렇게 돌고 도는 공유경제가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여기서 번 돈이 좋은 곳에 쓰인다니 더 뿌듯합니다.” 라며 의젓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환경을 생각하는 장터 별별것을 나누는 장터는 매월 첫째주 토요일에 푸른어린이공원에서 열립니다.

이번 여름, 내 물건의 새 삶을 찾아주고, 환경을 생각하는 장터에 참여해보는건 어떠세요?

 

[글·사진 / 착한안테나 8기 나은주]